-독일 공공도서관 벼룩시장을 다녀와서


시댁이 있는 베젤(Wesel)에 있는 공공도서관에서는 기증받은 책이나 오래된 책들을 모아 일년에 네번 벼룩시장을 연다. 이곳에서 판매되는 모든 책들은 그 두께나, 컬러의 비중에 상관 없이 1 유로(약 1800원) 아니면 0.5 유로다.

독일 공공도서관 벼룩시장

▲ 판매되는 모든 책들은 1유로 아니면 0.5 유로. 맨 앞 중앙의 책꽂이에 '각각 0.5 유로 (je 0,50€)' 라고 쓰여있다.2009 ⓒ 김미수


'공공 도서관에서 여는 벼룩시장이라니...'
처음엔 참 낯설기도 했었다. 그러나 요즘엔 우연찮게 시댁을 방문하는 동안 벼룩시장이 열리는 날이 겹치기라도 하면 나도 모르게가슴이 설레인다. 그것은 단돈 '1유로 이내'라는 초특가에 책을 살 수 있다는 이유 때문만이 아니다. 벼룩시장에 가면 절판되어시중에선 구하기 어려울 법한 희귀한 책들도 종종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.

책 한권이 갖는 절대적인 값어치는 별도로 하고 상대적인 가격만을 비교해 생각해 볼 때 요새 책값은 상당히 비싸다. 그렇기때문에, 사고 싶은 책들을 한번에 수십 권이 넘게 사기란 사실 쉽지 않은 일이다. 하지만, 이런 벼룩시장을 이용하면 관심가는분야의 여러 책들을 몇 십권씩 사도 웬만해선 몇 십유로 넘지 않는다. 또 살 책을 정해 놓고 서점에 가거나 인터넷으로 책을주문하는 것과 달리. 그곳에 가면 매번 생각지도 못한 책들을 만나게 되는 기쁨이 있다.

'이번엔 어떤 책들이 나와있을까.'
매번 궁금하고 설레는 마음을 안고 내 손길을 기다리는 책들을 '발견하러' 나는 그곳에 간다.


의자에 앉아 한권 한권 꼼꼼히

▲ 꼭 필요한 책만을 사기 위해 의자에 앉아 한권 한권 꼼꼼히 살펴 본다.2009 ⓒ 김미수

이번 도서관 벼룩시장도 때마침 시간이 맞아 남편과 함께 다녀 왔다.
늘 그랬듯이 문 여는 시간에 딱 맞춰 갔다. 나중에 책을 담아갈 커다란 빈 배낭을 내려놓고, 내 관심분야인 자연과 가든, 그리고 요리에 관한 책이 꽂혀있는 책꽂이를 먼저 쫙 훑는다. 그렇게 일단 대충 중요한 책들을 골라놓고 나서, 나머지 책꽂이들을 처음부터 끝까지 자세히 둘러 본다. 혹시 흥미있는 다른 책을 발견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갖고.

책을 다 고른 후에 책꽂이 옆에 놓인 작지만 안락한 의자에 앉아 한권 한권 꼼꼼히 살펴 본다. 정말 꼭 필요한 책만을 사기위해서다. 고민에 고민을 더하지만, 보통 제외되는 책들은 처음에 고른 책의 10% 이상을 넘지 않는다.

그렇게 매번 자가 확인과정을 거치고 난 후에도 우리는 '여전히 망설여지는 책들'을 놓고 한 번 더 함께 고민을 한다. 하지만 그렇게 고르고, 골라도 매번 몇 십권 씩 사게 될 때가 많다.



벼룩시장이 열리는 날이면 도서관은 많은 사람들로 북적댄다.
유모차를 끈 아빠 손을 잡고 온 아이들 부터 할아버지들까지. 남녀 노소 할 것 없이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모여들지만, 저마다 설레임을 안고 찾아와 각자 발견한 책들을 가슴에 품고 집으로 돌아간다.
 
우리도 그렇게 책들을 이고 지고, 집으로 돌아 왔다. 그곳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항상 꽉 차있다. 둘이 나눠 담아도 각자의 배낭에 빽빽히 들어찬 책과 가슴 가득한 기쁨과 만족감으로 말이다.

독일 공공도서관 내 아이들 모습

▲ 아이들부터 할머니 할아버지들까지. 저마다 설레임을 안고 찾아온다.2009 ⓒ 김미수





nGCDxNA4iCqBeSL1-kDyi1w-A9gp_QTK8HcBDBYwQc0,
(mx_blog)

« PREV : 1 : ··· : 62 : 63 : 64 : 65 : 66 : 67 : 68 : 69 : 70 : ··· : 83 : NEXT »

티스토리 툴바